> 스포츠 > 종목일반

[화보] 미리보는 소치 동계올림픽 개막식

(서울=뉴스1) 정회성 기자 | 2014/02/07 16:15 송고

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소치 해안클러스터의 피시트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제22회 소치 동계올림픽의 화려한 막이 올랐다. '러시아의 꿈'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올림픽 개막식 공연은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의 소설 '전쟁과 평화'와 음악가 차이코프스키의 음악으로 유명한 발레 '백조의 호수', 러시아 전통 민담을 주제로 펼쳐진다. 사진은 4일 오후(현지시간) 펼쳐진 최종 리허설 모습. 2014.2.8/뉴스1 © News1 (소치(러시아)=뉴스1) 사진공동취재단


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소치 해안클러스터의 피시트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제22회 소치 동계올림픽의 화려한 막이 올랐다. '러시아의 꿈'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올림픽 개막식 공연은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의 소설 '전쟁과 평화'와 음악가 차이코프스키의 음악으로 유명한 발레 '백조의 호수', 러시아 전통 민담을 주제로 펼쳐진다. 사진은 4일 오후(현지시간) 펼쳐진 최종 리허설 모습. 2014.2.8/뉴스1 © News1 (소치(러시아)=뉴스1) 사진공동취재단


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소치 해안클러스터의 피시트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제22회 소치 동계올림픽의 화려한 막이 올랐다. '러시아의 꿈'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올림픽 개막식 공연은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의 소설 '전쟁과 평화'와 음악가 차이코프스키의 음악으로 유명한 발레 '백조의 호수', 러시아 전통 민담을 주제로 펼쳐진다. 사진은 4일 오후(현지시간) 펼쳐진 최종 리허설 모습. 2014.2.8/뉴스1 © News1 (소치(러시아)=뉴스1) 사진공동취재단


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소치 해안클러스터의 피시트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제22회 소치 동계올림픽의 화려한 막이 올랐다. '러시아의 꿈'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올림픽 개막식 공연은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의 소설 '전쟁과 평화'와 음악가 차이코프스키의 음악으로 유명한 발레 '백조의 호수', 러시아 전통 민담을 주제로 펼쳐진다. 사진은 4일 오후(현지시간) 펼쳐진 최종 리허설 모습. 2014.2.8/뉴스1 © News1 (소치(러시아)=뉴스1) 사진공동취재단


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소치 해안클러스터의 피시트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제22회 소치 동계올림픽의 화려한 막이 올랐다. '러시아의 꿈'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올림픽 개막식 공연은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의 소설 '전쟁과 평화'와 음악가 차이코프스키의 음악으로 유명한 발레 '백조의 호수', 러시아 전통 민담을 주제로 펼쳐진다. 사진은 4일 오후(현지시간) 펼쳐진 최종 리허설 모습. 2014.2.8/뉴스1 © News1 (소치(러시아)=뉴스1) 사진공동취재단


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소치 해안클러스터의 피시트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제22회 소치 동계올림픽의 화려한 막이 올랐다. '러시아의 꿈'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올림픽 개막식 공연은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의 소설 '전쟁과 평화'와 음악가 차이코프스키의 음악으로 유명한 발레 '백조의 호수', 러시아 전통 민담을 주제로 펼쳐진다. 사진은 4일 오후(현지시간) 펼쳐진 최종 리허설 모습. 2014.2.8/뉴스1 © News1 (소치(러시아)=뉴스1) 사진공동취재단


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소치 해안클러스터의 피시트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제22회 소치 동계올림픽의 화려한 막이 올랐다. '러시아의 꿈'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올림픽 개막식 공연은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의 소설 '전쟁과 평화'와 음악가 차이코프스키의 음악으로 유명한 발레 '백조의 호수', 러시아 전통 민담을 주제로 펼쳐진다. 사진은 4일 오후(현지시간) 펼쳐진 최종 리허설 모습. 2014.2.8/뉴스1 © News1 (소치(러시아)=뉴스1) 사진공동취재단


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소치 해안클러스터의 피시트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제22회 소치 동계올림픽의 화려한 막이 올랐다. '러시아의 꿈'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올림픽 개막식 공연은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의 소설 '전쟁과 평화'와 음악가 차이코프스키의 음악으로 유명한 발레 '백조의 호수', 러시아 전통 민담을 주제로 펼쳐진다. 사진은 4일 오후(현지시간) 펼쳐진 최종 리허설 모습. 2014.2.8/뉴스1 © News1 (소치(러시아)=뉴스1) 사진공동취재단


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소치 해안클러스터의 피시트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제22회 소치 동계올림픽의 화려한 막이 올랐다. '러시아의 꿈'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올림픽 개막식 공연은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의 소설 '전쟁과 평화'와 음악가 차이코프스키의 음악으로 유명한 발레 '백조의 호수', 러시아 전통 민담을 주제로 펼쳐진다. 사진은 4일 오후(현지시간) 펼쳐진 최종 리허설 모습. 2014.2.8/뉴스1 © News1 (소치(러시아)=뉴스1) 사진공동취재단


2014 소치 동계올림픽 개막식이 8일 오전 1시 14분(이하 한국시간) 열린다.

4만 석 규모의 피시트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개막식에서는 88개 참가국 가운데 고대올림픽의 발상지인 그리스 선수단이 제일 먼저 입장하고 개최국 러시아 선수단이 마지막으로 입장한다.

한국은 스피드스케이팅 간판 이규혁을 기수로 내세워 60번째에 입장한다.

개막식은 러시아의 전통 문화와 예술을 기반으로 음악, 연기, 안무, 의상, 조명, 불꽃놀이 등 화려한 볼거리 가득한 종합 예술 무대로 채워진다.

개막식의 대미를 장식할 성화 점화는 마지막 성화 주자가 아직 공개되지 않고 있다. 전통적으로 성화의 마지막 주자는 개최국에서 가장 명성 높은 선수가 맡아왔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4개 이상 획득, 3개 대회 연속 톱 10 진입을 목표로 8일 오후 8시30분 열리는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0m 경기에서 이승훈이 첫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hs@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폭염뚫고 '나크리' 한반도진군…주말 비, 나들이 '끝'
중부지방 중심 이틀째 찜통 더위 계속…내일 남부 비, 일요일 전국에 폭우·강풍 예상
1일 오후 서울에서 2년 만에 폭염경보가 내려지는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전날에 이어 '찜통 더위'…
7·30 재보선 참패로 엇갈린 野 대···
새정치민주연합의 7·30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참패로 인해 당내 차기 대권 잠룡들의 희비도 엇갈리고 있···
'마루타 혹은 장난감'…윤일병, 지···
사회적 파장을 낳고 있는 '윤 일병 사망사건'은 지난 4월 6일 경기도 연천 육군 28사단 의무중대 내무반···

많이 본 기사

랭킹뉴스

與 초·재선, 정성근에 오락가락한 '김무성호' 갑론…
 조해진 새누리당 의원이 지난 6월26일 오전 여의도 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