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ㆍ충남

유성구, 3월부터 다문화페스티벌

베트남, 중국 등 10개국 순차적 행사 진행

(대전=뉴스1) 연제민 기자 | 2014.01.23 07:04:14 송고
유성구 다문화페스티벌 축제 계획 © News1


유성구 궁동에서 외국인과 주민들이 하나되는 특별한 축제가 마련된다.


유성구(구청장 허태정)는 궁동 욧골공원 일원에서 오는 3월 29일 베트남을 시작으로 내년까지 총 10개국을 대상으로 다문화페스티벌을 잇따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유성구에 거주하는 외국인은 4837명으로 대전 5개 자치구중 가장 많이 거주하고 있다. 이는 KAIST, 충남대, UST(연합대학교대학원), 한밭대 등 교류학생과 대덕특구내 외국인 연구원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구는 이번 다문화페스티벌을 외국인들과 지역주민들이 한데 어울려 서로 공감하고, 소통하는 글로벌 궁동 문화마을 조성을 위해 마련했다.


다문화페스티벌은 해당 국가별로 하루씩 진행되며, ▲베트남(3.29) ▲이슬람문화권(7월중) ▲ 중국·인도(9월중) ▲몽골(11월중)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사업 추진을 위한 국시비 6000만원도 확보했으며 주요행사는 다문화 공연과 축하이벤트, 대학동아리 공연 등이 이어진다.


또 상설행사로 해당 국가와 한국의 전통음식과 의상, 혼례 체험 등이 펼쳐지며, 외국인 물품 바자회도 마련된다.


구 관계자는 “이번 다문화페스티벌은 외국 유학생들과 다문화가정에 고향의 향수를 제공하고, 주민들과 화합하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yjm9814@


▶ 뉴스1 100% 무료 만화 서비스 오픈!!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뉴스1을 만나세요!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반롯데 정서 확산…면세점·카지노 브레이크 걸리나
소비자단체 불매운동 본격화, 檢·국세청 탈세 조사 시작…정부허가사업 악영향 우려
롯데그룹이 경영권 다툼으로 촉발된 반(反) 롯데 불매운동 확산에, 검찰과 국세청의 조사가 …
車 '8월 비수기' 판촉전…최대 100···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이달에도 할인폭 대폭 확대한 판매조건으로 비수기 극복에 나섰다. 통···
문형표, '메르스 사태' 문책론에 ···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와 관련해 문책론이 제기됐던 문형표 보···

많이 본 기사

요지경 세상

분석과 전망

기자의 눈

[동영상] 파도를 가르며 바다 '위'를 달리는 오토바…
오토바이를 타고 물 위를 달리는 사람이 화제다. 3일 스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