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ㆍ충남

유성구, 3월부터 다문화페스티벌

베트남, 중국 등 10개국 순차적 행사 진행

(대전=뉴스1) 연제민 기자 | 2014.01.23 07:04:14 송고
유성구 다문화페스티벌 축제 계획 © News1


유성구 궁동에서 외국인과 주민들이 하나되는 특별한 축제가 마련된다.


유성구(구청장 허태정)는 궁동 욧골공원 일원에서 오는 3월 29일 베트남을 시작으로 내년까지 총 10개국을 대상으로 다문화페스티벌을 잇따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유성구에 거주하는 외국인은 4837명으로 대전 5개 자치구중 가장 많이 거주하고 있다. 이는 KAIST, 충남대, UST(연합대학교대학원), 한밭대 등 교류학생과 대덕특구내 외국인 연구원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구는 이번 다문화페스티벌을 외국인들과 지역주민들이 한데 어울려 서로 공감하고, 소통하는 글로벌 궁동 문화마을 조성을 위해 마련했다.


다문화페스티벌은 해당 국가별로 하루씩 진행되며, ▲베트남(3.29) ▲이슬람문화권(7월중) ▲ 중국·인도(9월중) ▲몽골(11월중)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사업 추진을 위한 국시비 6000만원도 확보했으며 주요행사는 다문화 공연과 축하이벤트, 대학동아리 공연 등이 이어진다.


또 상설행사로 해당 국가와 한국의 전통음식과 의상, 혼례 체험 등이 펼쳐지며, 외국인 물품 바자회도 마련된다.


구 관계자는 “이번 다문화페스티벌은 외국 유학생들과 다문화가정에 고향의 향수를 제공하고, 주민들과 화합하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yjm9814@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영원한 새해 다짐 '금연'…아직 안녕하신가요?
담배 판매량 슬금슬금 늘어나…전자담배도 '시무룩' 금연클리닉도 '소강상태'
새해 담뱃값 인상으로 금연을 결심한 이들은 3개월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담배를 안피우고 있을까. …
박 대통령-아베, 리콴유 장례식서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 23일 타계한 싱가포르의 국부 리콴유(李···
[요즘군대] 軍 성폭력 여군하사 왜···
국방부가 지난 27일 내놓은 성폭력 근절 종합대책 가운데 유독 눈에 띄는 내용이 있다.권력형···

많이 본 기사

임신부 배가르고 아이 꺼낸 사건이 '신의 저주'라…
미국 콜로라도에서 만삭의 임신부 배를 가르고 태아를 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