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ㆍ충남

유성구, 3월부터 다문화페스티벌

베트남, 중국 등 10개국 순차적 행사 진행

(대전=뉴스1) 연제민 기자 | 2014.01.23 07:04:14 송고
유성구 다문화페스티벌 축제 계획 © News1


유성구 궁동에서 외국인과 주민들이 하나되는 특별한 축제가 마련된다.


유성구(구청장 허태정)는 궁동 욧골공원 일원에서 오는 3월 29일 베트남을 시작으로 내년까지 총 10개국을 대상으로 다문화페스티벌을 잇따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유성구에 거주하는 외국인은 4837명으로 대전 5개 자치구중 가장 많이 거주하고 있다. 이는 KAIST, 충남대, UST(연합대학교대학원), 한밭대 등 교류학생과 대덕특구내 외국인 연구원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구는 이번 다문화페스티벌을 외국인들과 지역주민들이 한데 어울려 서로 공감하고, 소통하는 글로벌 궁동 문화마을 조성을 위해 마련했다.


다문화페스티벌은 해당 국가별로 하루씩 진행되며, ▲베트남(3.29) ▲이슬람문화권(7월중) ▲ 중국·인도(9월중) ▲몽골(11월중)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사업 추진을 위한 국시비 6000만원도 확보했으며 주요행사는 다문화 공연과 축하이벤트, 대학동아리 공연 등이 이어진다.


또 상설행사로 해당 국가와 한국의 전통음식과 의상, 혼례 체험 등이 펼쳐지며, 외국인 물품 바자회도 마련된다.


구 관계자는 “이번 다문화페스티벌은 외국 유학생들과 다문화가정에 고향의 향수를 제공하고, 주민들과 화합하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yjm9814@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공시 사각지대' 숨은 나이키…연 광고비가 '제로'?
[단독]유한회사로 마케팅 넘긴후 감사보고서 공시 안해…사업과장·소비자 피해 우려
나이키가 '제2의 한국법인'(나이키코리아)으로 광고·마케팅 업무를 넘기는 방식을 통해 사실…
그룹주 펀드 삼성·현대차 울상, LG···
국내 '빅3' 그룹주 펀드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삼성과 현대차가 힘든 고비를 지나는 사이 ···
반기문 총장 "기후변화 대비한 새···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23일(현지시간) 기후 변화를 위한 "새로운 진로(new cou···

많이 본 기사

금태섭 "세월호法 협상서 수사권 중요 쟁점으로 만…
금태섭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이 세월호특별법 협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