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北 국방위 "30일부터 비방중상 중단하자"(상보)

"한미군사훈련 중단, 핵 재난 막기 위한 조치도 상호 취해야"
"서해 5개섬 지역 자극행위 전면 중단, 먼저 행동하겠다"
"모든 문제 해결되면 이산상봉 가능, 남북간 모든 문제 풀릴 것"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2014-01-16 11:39 송고



북한 국방위원회는 16일 '중대 제안'을 통해 다가오는 음력 설인 30일을 계기로 상호 비방중상을 중지하자고 제의했다.


국방위는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우리 민족끼리의 단합된 힘으로 북남관계 개선의 활로를 열어나가자'는 제목의 '남조선 당국에 보내는 중대제안'에서 "우리는 오는 1월 30일부터 음력 설명절을 계기로 서로를 자극하고 비방중상하는 모든 행위부터 전면중지하는 실제적인 조치를 취하자는 것을 남조선 당국에 정식으로 제의한다"고 밝혔다.


국방위는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이룩하려는것은 우리 군대와 인민의 변함없는 입장"이라며 "(남측이) 진정으로 북남관계가 개선되기를 바란다면 당국자들 자신부터 입 건사를 잘하고 언론매체들을 관계 개선의 분위기 조성에로 이끌어 조선반도 전역에 화해와 단합의 열풍이 일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방위는 두번째로 "상대방에 대한 모든 군사적 적대행위를 전면중지하는 실제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제안한다"며 "남조선 당국은 '연례적'이며 '방어적'이라는 미명하에 2월말부터 강행하려는 '키 리졸브', '독수리' 합동군사연습부터 중단하는 정책적 결단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특히 "총부리를 맞대고있는 서해 5개섬 열점 지역을 포함해 지상, 해상, 공중에서 상대방을 자극하는 모든 행위를 전면 중지할데 대하여 특별히 강조하여 제안한다"며 "이 제안의 실현을 위해 우리는 실천적인 행동을 먼저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방위는 "미국과의 '합동'과 '협동'이 그처럼 버릴 수 없는 소중한 것이라면 그것을 조선반도의 영토와 영해, 영공을 멀리 벗어난 한적한 곳이나 미국에 건너가 벌려놓으라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국방위는 세번째로 "이 땅에 초래할 핵 재난을 막기 위한 현실적인 조치도 호상 취해나갈 것을 제안한다"며 "남조선 당국이 더이상 미국의 위험천만한 핵타격 수단들을 남조선과 그 주변지역에 끌어들이는 무모한 행위에 매달리지 말데 대하여 정중히 제안한다"고 밝혔다.


국방위는 "이 중대제안이 실현되면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을 비롯해 북남관계에서 제기되는 크고 작은 모든 문제들이 다 풀리게 될 것"이라며 "우리 민족끼리의 단합된 힘으로 북남 관계개선의 활로를 열어나가자는 것이 우리 군대와 인민의 한결같은 요구이며 우리는 남조선 당국이 우리의 원칙적인 중대제안에 긍정적으로 호응해 나오리라는 기대를 표명한다"고 말했다.






seojib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