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동북아

美, 中 방공식별구역 설정에 심각한 우려

(워싱턴 로이터=뉴스1) 정이나 기자 | 2013-11-24 06:05 송고


중국 국방부는 23일 방공식별구역을 설정한다고 밝혔다. 빨간선 안이 이번에 설정한 방공식별구역. 사진출처 신화 ©뉴스1


미국은 23일(현지시간) 중국의 동해상 방공식별구역 설정에 대해 "지역 상황을 변화시키려는 불안정한 시도"라며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영공 통과의 자유는 아·태 지역 안보와 안정에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케리 장관은 성명에서 "중국의 명령에 불복하거나 신원을 밝히지 않는 항공기에 대해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위협을 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그는 "아시아 동맹국에 대한 미국의 변함없는 헌신을 약속하며 더욱 협력적이고 덜 대립적인 아태지역의 미래를 위해 애쓰겠다"고 덧붙였다.


척 헤이글 미 국방장관은 성명을 통해 "중국의 이번 발표로 아시아 지역 내 미국의 군사 작전이 바뀌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헤이글 장관은 "이 같은 전개는 아시아의 현 상황을 바꿔놓으려는 불안정한 시도"라며 "이런 일방적인 조치로 오해와 오산만 커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익명을 요구한 미 행정부 관계자는 중국의 이 같은 움직임이 일본에 대한 "직접적인 도전"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백악관도 우려의 목소리를 드러냈다.


케이틀린 헤이든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중국의 이번 조치가 지역 내 갈등을 고조시키고 미국과 동맹국의 국익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우리 측 심각한 우려를 중국에 전달하고 우리 동맹국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은 지금까지 동중국해 영유권 분쟁에 대해 특정한 입장을 취하지 않은 채 "역내 평화와 안정이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동중국해 영유권 문제는 내달 초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이한국과 중국, 일본을 방문할 때 핵심 주제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중국 국방부는 23일 동해에 방공식별구역을 설정할 것이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 따르면 이 구역에서 비행하는 항공기는 중국 외교부 혹은 민용항공국에 비행 사실을 밝혀야 하고 쌍방향무선통신연락을 시작해야 한다.


국방부는 구역 내 항공기는 중국 국방부의 명령에 복종해야 하며 만약 이 같은 명령에 불복하는 항공기에 대해서는 중국 군사력으로 이를 방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chu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