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정부, 대선 전 보수단체 '종북척결 SNS활동' 지원"

최재천 의원, 안행부 자료 근거로 주장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2013-11-07 00:01 송고



정부가 지난 대선을 앞두고 보수단체의 '종북척결 SNS 활동'을 지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7일자 '한겨레신문'에 따르면 최재천 민주당 의원실이 안전행정부의 '2012 비영리 민간단체 공익활동 지원사업'에 채택된 보수단체 가운데 15곳의 '보조금 교부신청 및 실행계획서'를 입수해 분석한 결과, 상당수의 단체가 사업실행계획서에 '종북 좌파 척결' 등을 주요 사업목적으로 제시했다.


지원금 3400만원을 받은 한국통일진흥원은 '사이버 및 SNS를 이용한 대국민 통일안보의식 함양 사업'을 주요 사업으로 제시했다.


구체적으론 "통일안보전문가 논객의 글을 통해 아르바이트생을 동원해 (포털사이트) 다음 아고라에 기고, SNS에 글을 올려 거짓 왜곡된 의식화 글에 대응한다"고 밝혔다.


또 푸른인터넷 네티즌연대도 안보 UCC와 웹툰 공모전을 하면서 공모 주제의 하나로 "종북 활동에 대한 깨우침을 주는 영상"을 제시했다. 이 단체는 정부로부터 6000만원을 지원받았다.


7500만원을 지원받은 국민생활안보협회는 안보지킴이 양성 교육을 주요사업으로 제시하며 "친북·종북세력 척결 방안과 안보지킴이 저변 확산 방안 등을 토의"라고 구체적인 사업 내용을 밝혔다.


정부의 지원을 받은 보수단체의 활동은 대선과 맞물려 더욱 강화됐다는 지적이다.


예비역대령연합회는 "2012년은 국내적으로는 총선, 대선에서 좌익 종북 성향 세력들의 발호로 1950년 한국전쟁 이후 국가안보가 가장 취약한 시기"라며 "친북·종북세력 척결을 위한 강연 및 궐기대회"을 사업목적으로 제시했다.


보조금을 받은 국민행동본부 역시 지난해 12월 5일 부산역 광장에서'노무현-김정일 역적모의 폭로 및 대화록 전문 공개 촉구 국민궐기대회'를 개최했다.


비영리민간체지원법에는 "사실상 특정 정당 또는 선출직 후보를 지지·지원할 것을 주된 목적으로 해선 안된다"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국민생활안보협회, 국민행동본부 등은 대선 때 박근혜 후보를 공식 지지했다.







pjy1@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