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北 "南, 日 집단적 자위권 용인...민족 반역 행위"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2013-10-29 12:46 송고



북한은 29일 한국 정부가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을 조건부로 용인한다는 뜻을 미국에 전달했다며 "일본에 재침의 길을 열어주는 민족 반역 행위"라고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역사의 반란에 가담하려는 반역아'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 반동들은 '집단적 자위권'의 행사라는 간판을 들고 전후 일본의 해외군사 활동을 금지하는 장벽을 허물어버리고 공공연히 해외침략의 길에 나서려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통신은 "바로 이러한 때에 박근혜 패당이 역대 집권자들도 엄두를 내지 못한 일본 반동들의 재침책동을 주저없이 지지하고 있는 것"이라며 "괴뢰들의 망동은 일제에 의해 초래된 우리 민족의 수난 많은 역사를 망각한 천추의 반역행위"라고 비난했다.


이어 "일본의 해외침략의 첫 대상은 바로 우리나라(북한)"라며 "미국, 남조선, 일본사이의 3각 군사동맹이 실체화 되고 있는 지금에 와서 남조선 괴뢰들이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지지해 나선것은 외세를 업고 북침전쟁에 나서려는 기도로밖에 달리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사람이 사대주의를 하면 머저리가 되고 민족이 사대주의를 하면 나라가 망한다는 것은 우리 민족사가 남긴 피의 교훈"이라며 "민족의 성원이라면 이제라도 정신을 차리고 시대착오적인 사대매국 정책을 버리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정부 고위 당국자는 최근 집단적 자위권 문제와 관련 "한반도와 한국의 주권과 관련된다면 우리의 동의가 반드시 필요하도록 미국 측에 요구했다"고 말해 이를 놓고 정부가 한반도 상황에 관계가 없다면 문제가 없다는, '사실상 용인'의 입장을 밝힌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seojib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