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진태 의원 "내가 검찰총장? 같은 이름일 뿐…"

(서울=뉴스1) 박승주 인턴기자 | 2013-10-28 00:45 송고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 페이스북. © News1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이 새 검찰총장 후보로 지명된 김진태 전 대검차장과 관련한 심경을 전했다.


김 의원은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총장 축하전화를 많이 받았다. 하지만 동명이인으로 저보다 사시 네 기수 선배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검찰에 있을 때부터 같은 이름의 검사가 많아 헷갈렸었다. 무려 네 명이나 돼 검찰 내 최다이름이었다"며 "조직 내에서 헷갈리니 공문으로 1, 2 ,3, 4 일련번호를 부여했는데 검찰총장 내정자는 2번, 나는 3번이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또 "이제 김진태가 김진태의 인사청문회를 하게 생겼다. 이름 같다고 봐줄 수도 없고 하튼 이름이 고생 좀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강원 춘천 출신으로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뒤 제28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부산지검 동부지청 검사로 법조계에 입문했다. 지난해 19대 국회의원에 당선됐으며 강원 춘천을 지역구로 하고 있다.


김진태 검찰총장 내정자는 경남 사천 출신으로 진주고를 거쳐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후 제24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1985년 광주지검 순천시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해 대검 범죄정보2담당관, 대검 중수2과장, 대검 형사부장, 서울북부지검 검사장, 서울고검장, 대검 차장 등을 역임했다.




evebel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