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지도부, 靑 인사 일제히 환영…"전문성·능력 겸비"

(서울=뉴스1) 김영신 기자 | 2013-10-28 00:35 송고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황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국가기관 대선 개입 의혹 사건이 확산되고 있는 것과 관련, "정치권은 이제부터 대선 정국을 뛰어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2013.10.28/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새누리당 지도부는 28일 황찬현 감사원장,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 김진태 검찰총장 내정자 등 인선에 대해 일제히 환영했다.


황우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차기 복지부 장관은 국민 행복을 이룰 세대별 복지확충의 기본을 확립할 중차대한 임무가 있다"며 "검찰총장은 흔들리는 검찰의 기강과 위상을 새로 잡고 국민의 신뢰를 복원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황 대표는 특히 김진태 내정자에 대해 "최근 (국가정보원 대선·정치개입) 댓글 사건을 비롯해 여러 정치 현안에 대해 엄정·중립·공정·신속 수사를 마쳐 일점의 의혹을 남기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경환 원내대표는 "이번 장관급 인사는 해당 조직과 업무를 가장 잘 이해하고 일을 제대로 추진할 인물이 선택됐다"며 "한마디로 전문성과 능력에 중점을 둔 인사였다"고 평가했다.


최 원내대표는 "국회에 인사청문 요청이 오는 대로 최대한 빨리 청문회 절차를 마무리할 것"이라며 "11월12일 시작하는 대정부 질문 일정과 겹치지 않게 청문회를 최대한 빨리 진행해 내정된 공직자들이 취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심재철 최고위원은 김진태 검찰총장 내정자에 대해 "검찰에 요구되는 숱한 난제를 잘 정리해나가길 바란다"며 "수장 공백 상황에서 최악의 위기로까지 몰린 검찰 조직을 하루 빨리 정상화하고 현안들을 공정히 처리해 신뢰받는 검찰을 다시 탄생시키는 산파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기준 최고위원 또한 "김 내정자는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쳐 경험과 경륜이 풍부하고, 청렴하고 강직한 성품으로 검찰 내 신망이 두터운 것으로 안다"며 "김 내정자가 국민과 국가를 위한 검찰로서 신뢰를 받도록 하는 데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eriwhat@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