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한길 "與, '국정원 무죄만들기' 2013년식 긴급조치 실행"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2013-10-28 00:20 송고
김한길 민주당 대표와 전병헌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3.10.28/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28일 박근혜 대통령의 신임 검찰총장 인선과 검찰 '국가정보원 댓글사건 특별수사팀' 팀장에 '공안통'으로 알려진 이정회 수원지검 형사1부장검사이 임명된 것과 관련, "헌법 불복세력은 국정원 불법 대선 개입 사건에 대한 정권 차원의 막무가내식 무죄 만들기 프로젝트를 진행시키고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헌법수호 세력과 헌법불복 세력 사이에 한판 승부가 벌어지고 있다. (이는) 대한민국 미래가 걸린 싸움으로, 민주당은 여기서 절대로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을 맡은 특별수사팀이 '상부의 뜻에 따르지 않고 열심히 수사한다'는 것을 항명으로 규정하고 감찰하면서 특별수사팀장(윤석열 여주지청장)을 쫓아냈다. 전쟁 중에 장수를 갈아치우듯 수사팀장을 갈아치웠다"고 성토했다.


그는 "수사팀장의 상관인 서울중앙지검 이진한 제2차장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선거법 혐의는 '무죄를 확신한다'는 사람이고, 차장의 상관인 조영곤 중장지검장은 '야당 도와줄 일 있느냐'며 국정원 트위터 수사를 가로막은 장본인이며, 지검장의 상관인 김진태 검찰총장 내정자는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의 측근이고, 검찰총장의 상관인 황교안 법무장관은 전 수사팀장으로부터 '외압(몸통)'으로 지목당한 당사자"라고 조목조목 짚었다.


김 대표는 "법무장관의 상관인 대통령은 '국정원에게 도움을 청하지도, 받지도 않았다'고 말한다"면서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 무죄 만들기를 위한 2013년식 긴급조치가 실행되고 있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아무리 그래도 국민들은 다 알고 있다"며 "2013년 긴급조치는 이번에도 결국 역사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박근혜정부 8개월 동안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뿌리째 흔들리고 있고, 서민과 중산층의 삶은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다"면서 "지금이라도 박근혜 대통령은 결연한 의지로 지난 대선에 관련된 모든 의혹 사건에 대해 철저하게 진상을 밝히고 책임자를 엄벌하고 제도 개혁을 통해 재발방지를 담보한 이후에 하루 빨리 경제와 민생을 챙기는 일에 매진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gayunlov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