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국감현장] 김진표 "軍 대선 개입 의혹, 특검 실시해야"

(서울=뉴스1) 김유대 기자, 김영신 기자 | 2013-10-15 11:38 송고



옥도경 국군사이버사령관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국군사이버사령부 국정감사에 출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2013.10.1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김진표 민주당 의원은 15일 국군사이버사령부의 대선 개입 댓글 활동 의혹과 관련해 특검을 실시할 것을 주장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인 김 의원은 이날 국군사이버사령부를 상대로 한 국정감사에서 "국방부에서 제대로 이 문제를 조사하기 어렵다고 생각한다. 중립적인 기관에서 제대로 조사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국방부는 이날 사이버사령부 소속 군인과 군무원 등 3명이 지난 총선과 대선 당시 트위터와 블로그를 통해 정치적 성향의 글을 올렸다는 의혹에 대해 합동조사에 착수했다.


이날 국정감사에서 옥도경 국군사이버사령관은 "사이버사령부는 대선 개입을 절대 하지 않았다"면서 "그런 목적으로 조직을 운영하지 않았다"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옥 사령관은 의혹을 받고 있는 사령부 소속 3명이 개인적인 차원에서 글을 올렸더라도 "지휘 책임이 있는 부분은 책임 질 것"이라고 밝혔다.





yd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