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朴대통령 "국정원 개혁 반드시 이뤄낼 것"

오늘 수석비서관회의 주재..."대선 때 국정원 도움 받은 적 없다"

'민생' 여야 대표 회담 "언제든 만날 수 있다"

(서울=뉴스1) 허남영 기자 | 2013.08.26 02:14:28 송고



박근혜 대통령은 26일 "야당에서 주장하는 국가정보원 개혁을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우리 안보를 책임지는 국정원 본래의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도록 국정원 조직개편을 비롯한 국정원 개혁은 벌써 시작되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국정원을 거듭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작금에는 부정선거까지 언급하는데 저는 지난 대선에서 국정원으로부터 어떤 도움도 받지 않았고 선거에 활용한 적도 없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저는 과거로부터 이어져 온 비리와 부패의 관행을 보면서 그동안 과연 무엇을 했는지에 대해 묻고 싶을 정도로 비애감이 들 때가 많다"고 했다.


민주당이 제기하는 김한길 민주당 대표와의 단독 또는 3자 회담에 대해서는 "민생회담과 관련해서는 언제든지 여야 지도부와 만나서 논의할 생각이 있다"며 민생에 국한된 회담 가능성을 시사했다.


박 대통령은 "국민들이 간절하게 원하는 민생안정을 위해 정부와 정치권이 존재하는 것"이라며 "국민의 뜻에 부응해서 국민들에게 희망을 드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nyhur@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키워드

  • 박근혜
  • 국가정보원
  • 수석비서관회의
  • 여야대표회담

오늘의 주요뉴스

백악관 "마크는 터프가이…동맹 더욱 강해질 것"
리퍼트 대사 '잘하고 있고 괜찮다' 이메일 보내…"가능한 빨리 업무에 복귀할 것"
백악관은 5일(현지시간)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가능한 빨리 업무에 복귀할 것이라고 …
朴대통령, 리퍼트 대사와 통화…"美···
  아랍에밀리트(UAE)를 순방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여야 한목소리 규탄…우려 지점엔 ···
 국회 외교통일위원회가 5일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 피습 사건과 관련해 긴급 간담···

많이 본 기사

IS, 아예 불도저로 고대 아사리아 유적 밀어버려
급진 수니파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의 고대 유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