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靑, 공기업 등 공공기관장 인선 속도 내나

(서울=뉴스1) 허남영 기자 | 2013-08-07 07:34 송고



청와대가 그동안 미뤘던 공기업 등 공공기관장 인선에 속도를 낼 모양이다.


공기업 등 공공기관장 인사와 관련해 청와대는 "앞으로 순차적으로 해 나갈 것"이라고만 밝히고 있다.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은 이들 인사가 더 이상 늦어져서는 안된다는 입장인 것으로 7일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휴가 복귀 후인 지난 5일 비서실장과 4명의 수석비서관을 교체하는 청와대 비서실 개편을 시작으로 하반기 국정운영의 고삐를 바짝 죄고 있다.


2개월여 공석이었던 정무수석도 새로 임명하고 민정수석도 공기업 등 공공기관장 인사 지연 등의 책임을 물어 전격 교체했다.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청와대 인사위원회의 진용이 새로 갖춰짐에 따라 지난 6월 '관치인사' 논란으로 잠정 중단된 공기업 및 공공기관장 인선이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김 실장은 그간 보고된 후보들을 원점에서 다시 들여다 볼 계획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청와대 지시로 중단된 공기업 등 공공기관의 공모 절차도 재개될 전망이다.


청와대 인사위원회 멤버가 바뀌고 공모 절차 등을 고려하면 인사가 더 늦어지지 않겠냐는 우려도 제기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관장이 장기간 공석인 기관부터 인선을 서두를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사상 초유의 전력대란이 예고된 가운데에서도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 5월 김균섭 사장이 원전부품 시험성적서 위조사건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이후 4개월째 사장이 공석이다.


한국지역난방공사도 정승일 전 사장이 사임한 지난 5월말 이후 부사장 직무대행 체제가 계속되고 있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지난 5월 원장 공모를 실시했으나 청와대 지시로 공모절차가 중단됐다.


2012년 기관장 평가에서 최하인 E등급을 받아 대표가 해임된 대한석탄공사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은 새로 대표 선임 절차를 밟아야 할 처지다.


통상 공기업 등 공공기관장 인선은 기관장 공모, 임원추천위원회 개최, 공공기관운영위 개최, 대통령 임명 등의 절차를 거친다. 빨라야 한달에서 한달 보름이 걸리기 때문에 9월쯤에나 인선이 마무될 가능성이 높다.





nyhur@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