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박정근후원회, 국보법 피해양산 중단 촉구

시민단체,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 규탄

(서울=뉴스1) 김윤호 인턴기자 | 2013-07-10 09:13 송고
시민단체 박정근위원회가 10일 오전 서울 마포구 가톨릭청년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News1



시민단체 박정근후원회는 10일 오전 서울 마포구 가톨릭청년회관 3층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과 검찰의 국가보안법 피해자 양산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박정근씨(26)는 지난해 우리민족끼리 트위터를 리트윗했다는 이유로 구속돼 1심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 판결을 받았고 현재 2심에서 징역 2년을 구형받은 상태이다.


이날 박씨는 "2009년부터 10만건 넘게 트위터를 했는데 북한, 우리민족끼리 이야기는 0.2%도 안된다"며 "제가 쓴 글들로 200~300여건의 범죄를 만들었다는 것에 대해 모멸감을 느꼈다"고 밝혔다.


박정근후원회는 "박정근씨 사건 이후 리트윗을 이유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를 받고 경찰조사를 받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무분별한 국가보안법 피해자 양산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검찰은 트위터가 엄청난 파급력을 지닌 매체라는 이유로 박씨에게 중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며 "이 주장에 따르면 국정원의 조직적 여론조작 행위야말로 엄벌에 처하는게 맞다"고 지적했다.


또 "박정근씨가 받고 있는 혐의에 대한 의견 또는 표현의 자유에 대한 생각을 옹호하는 단순행위마저 수사범위에 넣고 있는 검찰을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yh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