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전북

현대차 "전주硏 인력 절반, 화성 남양硏 이전" (종합)

노석만 전북도의원 "연구소 존치 특단 대책 필요"

(전주=뉴스1) 김춘상 기자 | 2013.05.14 08:19:18 송고


현대자동차가 전북 완주군에 있는 전주연구소 인력의 절반 정도를 경기 화성시에 있는 남양연구소로 옮기기로 했다.


현대차 전주연구소 관계자는 14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전주연구소 연구인력 500명 중 일부를 화성 남양연구소로 옮기기 위해 5월 중 노조와 협의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상용차 연구소를 전주연구소에 3분의2, 남양연구소에 3분의1의 인력으로 운영 중이다.


이런 가운데 전주연구소 인력의 절반 정도를 남양연구소로 보내겠다는 게 현대차의 계획이다.


이 관계자는 "인력 조정 이유는 상용차 신차종 개발을 위해서"라며 "6월까지 노조와 협의를 마무리 짓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전주연구소의 남양연구소로의 통폐합은 "사실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연구인력 이전이 논의되는 시기에 전주연구소 인력 15명이 남양연구소로 파견된 것을 두고 그런 말이 나오는 것 같은데, 인력 파견은 이전 논의와 상관 없이 늘 진행돼 온 일"이라고 말했다.


전주연구소 인력 절반 정도가 화성으로 옮길 경우 지역 경제에도 적지 않은 영향이 불가피해 보인다.


전북도의회 노석만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현대차 전주연구소 연구인력들이 파견 형태로 전북을 떠나고 있으며, 이는 결국 전주연구소를 남양연구소로 통폐합시키기 위한 현대차 측의 사전조치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대차 전주연구소가 이전된다는 것은 500명가량의 연구인력 유출은 물론이고 가족까지 포함하면 1500명가량의 인구유출이 예상된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도내 인구유출 현상을 더욱 악화시키면서 인구감소에 따른 지방교부세 감소로 이어지고, 연간 20명 수준의 신규채용도 없어지므로 지역인재 일자리 창출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 의원은 "현대차 공장을 중심으로 형성된 인근 상권에도 치명타가 될 것"이라며 "전북도가 정치권과 공조해 현대차 전주연구소 존치를 유도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mellotron@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인천 아시안게임 오늘 개막…16일간의 열전 돌입
한국, 금90개 이상 종합2위 목표…박태환-쑨양 빅매치 주목, 성화점화자 이영애 물망
'45억 아시아인의 축제' 2014 인천 아시안게임이 19일 오후 6시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화려한 개…
현대차 "삼성동에 새둥지..글로벌 ···
현대자동차가 한전부지를 둘러싼 4조원 규모 머니 게임에서 승자가 됐다. 현대차는 삼성···
'정몽구 회장의 뚝심'…10.5조원에 ···
"100년 앞을 내다 본 투자다."현대차그룹이 강남 최대 노른자위 땅 한국전력 부지를 인수했다···

많이 본 기사

금태섭 "세월호法 협상서 수사권 중요 쟁점으로 만…
금태섭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이 세월호특별법 협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