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광주ㆍ전남

술취한 모래운반선 선장…항해중 교각 '쿵'

(목포=뉴스1) 정회성 기자 | 2013-04-19 08:22 송고

모래운반선 선장이 술에 취해 선박을 운항하다가 교각 충돌사고를 냈다.


19일 전남 목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께 신안군 암태도 인근 해상을 지나던 1700t급 모래채취운반선이 공사중인 새천년대교 교각에 충돌했다.


이 사고로 새천년대교 교각 4개 가운데 2개가 완전히 파손됐다. 나머지 2개는 일부 파손된 상태다.


모래운반선 선장 김모(52)씨는 이날 혈중알코올농도 0.086% 상태에서 선박을 운항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다.


해경은 선장 등 모래운반선 승선원 4명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다.




oknew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