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일반

명절 스트레스 1위 질문 "결혼은? 애인은? 애는?"

(서울=뉴스1) 유기림 기자 | 2013.02.09 06:24:46 송고



설날 때는 곳곳에 떨어져 있던 가족들이 다같이 모이는 만큼 이런저런 이야기가 오가곤 한다.


서로의 삶을 잘 몰랐던 친척들이 나누는 대화이기에 듣는 누군가에게는 잔소리로 느껴지기 쉽다.


취업사이트 '사람인'은 최근 구직자 1113명과 직장인 1575명을 대상으로 '설날에 가장 듣기 싫은 말'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우선 미혼 직장인들이 가장 싫어하는 말은 '결혼은 언제 할래? 애인은 있어?'(47.3%)였다. 경기 불황에 결혼을 어쩔 수 없이 뒤로 미룬 미혼 직장인들에게는 가혹한 말로 다가온다.


기혼 직장인들은 '애는 언제 가질래? 빨리 낳아야지?'(13.3%)를 설날에 듣기 싫은 말 1위로 선택했다. 이 역시 높은 양육비 부담과 직장 문제로 쉽지 않은 일인데 친척들은 야속하게도 쉽게 이런 질문을 던지곤 한다.


구직자의 경우 '앞으로 어떻게 할거니?'가 22.6%로 1위를 차지했다. 구직자 신분이니만큼 누구보다도 자신이 답답할 텐데 저런 질문까지 듣고 나면 구직자의 마음은 만신창이가 되고 만다.


이번 조사 결과를 두고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명절에는 따끔한 조언보다는 따뜻한 격려와 위로가 더 어울리는 날임을 기억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girin@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안행위 소위 즉시가동 합의…담뱃값 인상 논의
여야, 국회서 수석부대표 오찬회동… 누리과정 지원 상당부분 의견일치
여야 원내 지도부는 27일 담뱃값 인상을 논의하기 위해 국회 안전행정위원회를 즉시 가동하기로 합…
이통사 "조사 성실히 임할 것"
방송통신위원회가 지난 10월31일~11월2일 3일간 발생한 '아이폰6 대란'에 대해 이동통신3사 ···
혐의입증땐 벌금 최대 3억
'아이폰6 대란'을 유발한 혐의로 방통위에 의해 형사고발 당하는 이통3사 임원들은 검찰···

많이 본 기사

오바마 추수감사절 칠면조 사면행사 "행정명령으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미국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