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일반

명절 스트레스 1위 질문 "결혼은? 애인은? 애는?"

(서울=뉴스1) 유기림 기자 | 2013.02.09 06:24:46 송고



설날 때는 곳곳에 떨어져 있던 가족들이 다같이 모이는 만큼 이런저런 이야기가 오가곤 한다.


서로의 삶을 잘 몰랐던 친척들이 나누는 대화이기에 듣는 누군가에게는 잔소리로 느껴지기 쉽다.


취업사이트 '사람인'은 최근 구직자 1113명과 직장인 1575명을 대상으로 '설날에 가장 듣기 싫은 말'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우선 미혼 직장인들이 가장 싫어하는 말은 '결혼은 언제 할래? 애인은 있어?'(47.3%)였다. 경기 불황에 결혼을 어쩔 수 없이 뒤로 미룬 미혼 직장인들에게는 가혹한 말로 다가온다.


기혼 직장인들은 '애는 언제 가질래? 빨리 낳아야지?'(13.3%)를 설날에 듣기 싫은 말 1위로 선택했다. 이 역시 높은 양육비 부담과 직장 문제로 쉽지 않은 일인데 친척들은 야속하게도 쉽게 이런 질문을 던지곤 한다.


구직자의 경우 '앞으로 어떻게 할거니?'가 22.6%로 1위를 차지했다. 구직자 신분이니만큼 누구보다도 자신이 답답할 텐데 저런 질문까지 듣고 나면 구직자의 마음은 만신창이가 되고 만다.


이번 조사 결과를 두고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명절에는 따끔한 조언보다는 따뜻한 격려와 위로가 더 어울리는 날임을 기억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girin@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연말정산 헷갈려"…삼성·하나카드도 350억 오류
BC카드 이어 100만명 대중교통비 공제율 잘못 적용…국세청에 정정내역 통보
 복잡한 연말정산 제도로 신용카드사들도 잇따라 분류오류가 발생해 정정소동이 이어지고 있다…
朴대통령, '우문현답' 강조 '역지···
  박근혜 대통령은 26일 "요즘 우문현답이라는 말의 새로운 뜻이 나왔다고 하는 데···
[사진]그리스, 긴축반대 극좌 시리···
그리스 총선에서 유럽연합의 긴축권고에 반대하는 극좌파 시리자당의 대표 알렉시스 치프라스···

많이 본 기사

美 북동부 역대 최강 '눈폭풍' 예고…항공 수백편 …
필라델피아, 뉴욕시 등 미국 북동부 지역을 중심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