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일반

명절 스트레스 1위 질문 "결혼은? 애인은? 애는?"

(서울=뉴스1) 유기림 기자 | 2013.02.09 06:24:46 송고



설날 때는 곳곳에 떨어져 있던 가족들이 다같이 모이는 만큼 이런저런 이야기가 오가곤 한다.


서로의 삶을 잘 몰랐던 친척들이 나누는 대화이기에 듣는 누군가에게는 잔소리로 느껴지기 쉽다.


취업사이트 '사람인'은 최근 구직자 1113명과 직장인 1575명을 대상으로 '설날에 가장 듣기 싫은 말'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우선 미혼 직장인들이 가장 싫어하는 말은 '결혼은 언제 할래? 애인은 있어?'(47.3%)였다. 경기 불황에 결혼을 어쩔 수 없이 뒤로 미룬 미혼 직장인들에게는 가혹한 말로 다가온다.


기혼 직장인들은 '애는 언제 가질래? 빨리 낳아야지?'(13.3%)를 설날에 듣기 싫은 말 1위로 선택했다. 이 역시 높은 양육비 부담과 직장 문제로 쉽지 않은 일인데 친척들은 야속하게도 쉽게 이런 질문을 던지곤 한다.


구직자의 경우 '앞으로 어떻게 할거니?'가 22.6%로 1위를 차지했다. 구직자 신분이니만큼 누구보다도 자신이 답답할 텐데 저런 질문까지 듣고 나면 구직자의 마음은 만신창이가 되고 만다.


이번 조사 결과를 두고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명절에는 따끔한 조언보다는 따뜻한 격려와 위로가 더 어울리는 날임을 기억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girin@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풀HD·광대역LTE 다 갖춰도 '반값' 中 저가폰의 습격
중국 스마트폰, 뒤지지 않는 기술력·가격 경쟁력 앞세워 노크…시장 배타성이 걸림돌
  한국 스마트폰 시장은 '외산폰의 무덤'이라고 불릴 정도로 해외 스마트폰 제조업체들…
김청용, 공기권총 우승…한국 첫 2관왕
 남자 사격 대표팀의 김청용(17·흥덕고)이 한국 선수단 중 가장 먼저 대회 2관···
탈북자단체 파주서 대북전단 20만···
 북한이 전통문을 통해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요구하고 북한의 매체들이 ‘원점 초토화’···

많이 본 기사

금태섭 "세월호法 협상서 수사권 중요 쟁점으로 만…
금태섭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이 세월호특별법 협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