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울산

프로축구, 1부 'K리그 클래식' 2부 'K리그'로 새 출발

(울산=뉴스1) 김규신 기자 | 2013-01-03 03:00 송고

한국프로축구연맹이 3일 발표한 K리그 클래식 엠블럼. © News1



올해부터 1, 2부로 나뉘어 운영되는 한국프로축구가 새로운 이름과 엠블럼으로 변경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정몽규, 이하 연맹)은 3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신문로 아산정책연구원 강당에서 ‘한국프로축구 리그 명칭 및 엠블럼 발표’ 행사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올해 새롭게 출범하는 1부리그 ‘K리그 클래식(K LEAGUE CLASSIC)’과 2부리그 ‘K리그(K LEAGUE)’ 명칭을 새로운 엠블럼과 함께 런칭했다. 새로운 리그 명칭은 K리그 보다 상위리그를 출범시킨다는 의미로 정했다.


‘K 리그클래식은’은 출범 30주년을 맞는 프로축구의 기존 브랜드에 상위리그로서의 명성과 품격을 부여했다.


‘클래식’은 ▲일류의, 최고 수준의 ▲대표적인, 전형적인 ▲(스타일이) 고전적인, 유행을 안타는 ▲모범적인 ▲유명한, 유서 깊은 ▲균형 잡힌, 세련된 등의 사전적 의미를 담고 있다고 연맹은 설명했다.


또한 남녀노소 누구나 이해하기 쉬운 단어조합으로 축구를 사랑하는 국민들과 세계인들에게 커뮤니케이션하기 용이하며, 임팩트 있는 3음절 발음으로 기억과 인지가 쉽다고 덧붙였다.


총 8개팀(고양HiFC, 광주FC, 부천FC1995, 수원FC, FC안양, 충북충주험멜FC, 경찰축구단, 상주상무)으로 출발하는 2부리그 ‘K 리그’는 30년 프로축구의 역사와 자산이 담긴 기존의 K리그를 유지해 브랜드 자산 가치를 높이고자 했다.


이후 3부, 4부리그가 생길 경우 K리그를 기본으로 하는 브랜드 확장성도 함께 고려했다.


정몽규 총재는 이날 런칭 행사에서 “한국프로축구의 전통과 가치를 그대로 이어나가며 동시에 새로운 도전의 의미를 담았다”며, “프로축구를 사랑하는 많은 분들이 만족할 수 있는 결과물을 내기 위해 고심했고 또한 여러 분들의 의견을 수렴했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장에서는 리그의 얼굴이 될 새로운 엠블럼과 어플리케이션도 공개됐다.


엠블럼은 대한민국의 태극을 메인 모티브로 해 슈팅스타(K)와 축구공을 더해 완성했다.


레드와 블루블랙이라는 강렬한 색상을 입혀 축구가 가진 열정적이면서 역동적인 이미지를 강조했다.


또한 30년간 이어온 프로축구 K리그의 자산을 함축하면서 아시아 최고 프로리그로서의 프리미엄과 자부심을 담았다.


축구장을 형상화한 부드러운 곡선의 프레임에 단단하고 견고한 입체감과 볼륨감을 가미했고, 대한민국 최고의 축구선수를 상징하는 슈팅스타(K)가 축구장에서 역동적으로 공을 차는 모습을 표현했다.


레드칼라는 축구를 향한 국민의 뜨거운 열정과 사랑을 나타냄과 동시에, 전 세계인들이 함께 즐기는 페스티벌이자 승리의 환희와 기쁨, 감동이 넘치는 스포츠로서의 축구 그 자체를 상징한다.


블루블랙칼라는 한국 최고의 프로스포츠이자 아시아 최고 프로리그가 갖는 위상과 명성, 프리미엄 이미지를 구현했다.


이번 새 이름과 새 얼굴은 지난해 6월 초 개발에 착수해 총 7개월이 소요됐으며, 브랜딩&디자인 전문회사 디자인그룹인터내셔날(대표 김은영)과의 협업을 통해 대국민 명칭 공모 등 여론 수렴을 거쳐 탄생했다.


한편 연맹은 새로운 리그 명칭과 엠블럼 런칭을 시작으로 3월 개막하는 K 리그클래식과 K 리그의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간다. 세부 경기 일정은 1월 중순 열리는 연맹 이사회에서 확정될 예정이다.


2012시즌 종료 후 휴가를 보낸 각 팀 선수단은 1월초 소집돼 새 시즌 준비를 위한 국내, 외 동계훈련에 들어간다.






hor2012@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