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ITㆍ과학

스카이라이프, 중소PP와 T커머스 공동사업 추진

(서울=뉴스1) 지봉철 기자 | 2014-06-19 00:08 송고


KT스카이라이프가 중소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 7개사와 통합광고 및 T커머스 공동사업을 추진한다.


KT스카이라이프(사장 이남기)는 19일 오전11시 상암동 스카이라이프 본사에서 홈스토리, 텔레노벨라, 푸드TV, 리빙TV, GTV, 아시아N, 어린이TV 등 중소PP 7개사가 참석한 가운데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동반성장을 위한 '중소PP 상생공동사업 협약식'을 갖는다.


케이티스카이라이프와 중소PP는 통합광고상품을 출시해 기존의 큐톤광고(Que-tone·플랫폼의 광고시간대)와 프로그램광고를 묶어 공동마케팅을 함으로써 광고영업비용을 절감하고 효율적 편성운영으로 광고 효과를 상승시키는 등 플랫폼-PP의 광고상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상생을 도모할 예정이다.


또한, 방송프로그램 시청 중 출연자 소품 등 연관 상품을 리모컨으로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는 연동형 T커머스 사업을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PP의 프로그램 방영 중 화면상단에 빨간 버튼(트리거)이 뜨고 시청자들이 트리거를 리모컨으로 선택해 제시된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형태다.


이번 협약 체결에 참여한 중소PP 대표는 "그동안 여러 중소PP 지원책이 있었지만 단발성에 그치는 경우가 많아 아쉬웠다"며, "스카이라이프와의 공동사업은 PP의 수익모델을 다각화하여 지속적인 성과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이남기 스카이라이프 사장도 "스카이라이프와 PP는 공동운명체"라며 "장기적인 안목에서 중소PP와 다양한 공동사업을 펼쳐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스카이라이프가 추구하는 동반성장 전략"이라고 밝혔다.





janus@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