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장관님 오십니다...그래서 어쩌라고" 서남수 장관 혼쭐

(서울=뉴스1) 머니투데이 제공 | 2014-04-18 20:24 송고 | 2014-04-18 23:12 최종수정


서남수 교육부 장관의 한 수행원이 세월호 침몰사고 희생자 빈소에서 유족을 자극하는 발언으로 격한 항의를 받았다.


서 장관은 18일 저녁 수행원 3~4명과 함께 경기도 안산의 한 장례식장에 마련된 단원고등학교 학생 이모군의 빈소를 찾았다.


이 자리에서 한 수행원이 서 장관보다 먼저 빈소에 들어와 빈소 앞쪽에 앉아 있던 유가족에게 입구 쪽을 가리키며 "교육부 장관님 오십니다"라고 귓속말을 했다.


이 유족은 곧바로 수행원에게 "어쩌란 말이냐"며 "장관 왔다고 유족들에게 뭘 어떻게 하라는 뜻이냐"고 항의했다.


서 장관이 조문하는 동안에도 유족은 "겨우겨우 가슴에 묻으려고 이렇게 애를 쓰는데 우리더러 뭘 더 어떻게 하라는 것이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서 장관은 조문을 마치고 "죄송합니다"라며 "제가 대신 사과하겠습니다"라고 짧게 말한 뒤 장례식장을 빠져나갔다.


이모군의 유족은 서 장관이 사라진 뒤에도 "어딜 가느냐"라며 "말을 똑바로 하고 가라"고 소리치는 등 격앙된 모습을 보였다.




@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