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광주ㆍ전남

장병우 새 광주지방법원장 "'사의재' 갖춰달라"

"올바르고 공정한, 상식·합리적 재판해야"

(광주=뉴스1) 김호 기자 | 2014-02-13 03:59 송고


장병우(60·사법연수원 14기) 새 광주지방법원장은 13일 "올바르고 공정한, 상식에 맞고 합리적인 재판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장 원장은 이날 취임식을 갖고 "법원을 바라보는 국민들의 시선이 점차 우호적으로 바뀌고 있지만 법원은 아직까지 국민들의 상식에 입각한 법감정과 기대치를 충분히 만족시키지 못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다산 정약용 선생이 전남 강진에 유배됐을 때 머물던 집 '사의재(四宜齋)'를 언급하며 법원 구성원들이 네가지를 갖춰야 한다고 주문했다.


장 원장은 "사의재는 맑은 생각과 단정한 용모, 과묵한 말씨, 중후한 행동"이라며 "광주지법도 사의재처럼 올바르고 신중한 생각과 언행을 갖춰 합리적이고 타당성이 있는 재판을 하자"고 밝혔다.




kimho@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