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첫방 '황금의 제국', 전작 '추적자' 인기 뛰어넘을까

(서울=뉴스1) 최윤진 인턴기자 | 2013-07-01 05:16 송고
SBS 새 월화드라마 '황금의 제국'(SBS 제공). © News1



"황금의 주인이 될 것인가, 황금의 노예로 살 것인가"


SBS의 새 월화드라마 '황금의 제국'(박경수 극본, 조남국 연출)이 1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항해에 나선다.


'황금의 제국'은 1990년부터 2010년까지 한국 경제사 격동의 20년을 배경으로 국내 최고 그룹의 제왕 자리를 놓고 세 남녀가 벌이는 욕망의 싸움을 그린 드라마다. 전 국민이 황금의 투전판에 뛰어들었던 욕망의 시대에 서민의 아들 장태주(고수 분)의 파란만장한 인생이 펼쳐질 예정이다.


'황금의 제국'은 지난해 한국 드라마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켰다는 평을 받으며 각종 시상식을 휩쓴 '추적자'의 박경수 작가와 조남국 PD 콤비가 다시 뭉친 작품으로 기획 단계부터 화제를 모았다. 박경수 작가 특유의 묵직한 스케일, 내면의 깊은 감정선을 건드리는 탄탄한 대본, 인간 내면의 욕망을 보여주는 간결하고 의미 있는 메시지는 세 남녀의 욕망의 전쟁을 다루는 이번 드라마에서 한층 진한 향기를 뿜어낼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화려하면서도 인간의 심리를 파고드는 듯한 조남국 PD의 섬세한 연출력도 '황금의 제국'에서 주목할 만한 관전 포인트다. 전작 '추적자'에서 한 차례 호흡을 맞춘 바 있는 이들이 보여줄 호흡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드라마를 이끌어 갈 배우로는 고수-이요원-손현주 등 연기파 배우들이 낙점됐다. 4년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하는 고수는 서민의 아들로 태어나 황금의 제국을 장악하는 야망을 품고 거침없이 달려가는 광기 어린 차가운 승부사 장태주로 변신했다. 최동성 회장(박근형 분)의 둘째 딸이자 제국의 공주 최서윤 역을 맡은 이요원은 황금의 제국을 지키기 위해 장태주와 '악마의 거래'를 하고 거부할 수 없는 사랑에 빠지지만, 제국을 지키고자 하는 또 다른 '욕망'의 화신으로 변해가는 모습을 연기한다.


'추적자'와는 180도 다른 캐릭터로 연기변신을 예고한 손현주는 어떤 순간에도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성진그룹 최동진 부회장(정한용 분)의 큰아들인 야망가 최민재 역을 맡아 제국의 제왕 자리를 향한 또 다른 색깔의 욕망을 보여주며 극의 다채로움을 더할 예정이다. 여기에 '추적자'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펼쳤던 박근형, 장신영, 류승수도 가세해 각각 색다른 연기를 펼치며 '추적자'의 영광을 재현할 예정이다.


'황금의 제국'은 신도시개발, IMF, 빅딜과 구조조정, 벤처 열풍, 카드 대란, 세계 금융 위기 등 전 국민이 황금의 전투판에 뛰어들었던 욕망의 시대가 배경이다. 특히 욕망의 싸움터에 뛰어든 청년 장태주의 파란만장한 인생을 씨줄로, 국내 굴지의 재벌 성진그룹의 가족사와 후계다툼을 날줄로, 1990년대 초 이후 20여 년에 이르는 한국 경제 격동기의 욕망을 배경색으로 그려낸 우리 시대의 세밀화이며 비극적인 현대판 서사 영웅담이 시청자의 흥미를 끌것으로 보인다.





오늘의 인터뷰